콘텐츠로 건너뛰기

Life in Hawley. 빠이 뉴욕, 하이 포코노스! ­

  • by

우리가 뉴욕시티를 떠난 토요일 (사실 그 전 금요일부터)부터 더 급격히 뉴욕의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들이 나빠진 바람에 포코노스에서 화요일까지 있자고하면서 여기에 도착했다.

오자마자 이런 호수를 보니 마음이 확 틔이네!

>

일요일엔 차로 1시간쯤 떨어진 펜실베니아/뉴욕 경계에 있는 산에 갔다.

여기 도착해서 살짝 몸이 안 좋은거 같아서 사실 가기 싫은 마음이 꽤 있었는데 안 갔으면 어쩔뻔. 하이킹 코스도 딱 적당하고 꼭대기에 올라가니 이렇게 확 트인 절경이 펼쳐졌다.

와 이런 산에 와본게 얼마만!
산 강 푸른 하늘과, 날씨도 안 추웠고 살짝씩 올라오는 봄 새싹들을 보니 역시 자연은 신비로워 이런 말이 절로 나오더라. 난 세상 대도시 한복판에만 살아온 시티걸인데 가끔 이런데 오는건 진짜진짜 좋다!
특히나 지금같이 빅시티에 있는게 불편할때 이런데가 최고지. 사람들이 하루에도 백번 말하는 Social distancing을 최고로 실천함!

>

>

요즘 제일 중요한 Social distancing 그 자체. 애런이랑 멀리 찍은 다음에 쏘셜 디스턴싱이라고 호호

>

​아무리 바깥 세상이 시끄럽고 여전히 추워도 역시 봄은 오는지 얼음도 다 녹아 시냇물도 콸콸그리고 내려오면 강이 있는데 햇빛 쨍쨍 비친 강물의 반짝임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말그대로 눈부시게 빛났다.

반짝짝 스파클이 너무 예뻐서 다이아몬드보다 더 아름답다고 말하며 계속 쳐다봄 – 반짝임이라면 자다가도 일어나는 사람 ㅎㅎㅎ

>

​ 뉴욕 주로 내려와 Calicoon이라는 나름 히피스런 작은 타운에 들러 타운 구경하려고 했는데 늦게 (라고 하지만 일요일 4시가 늦은거냐?!
)가서 거의 문을 닫았더라. 도시사람으로는 이해가 안 가네? 내가 일요일에 어떻게 이렇게 문을 닫을 수 있냐고 씩씩거리니 애런은 여긴 뉴욕시티 아니라고 일찍오자고 했잖냐고 웃음 미안해 서울-뉴욕시티에만 살아서 미국 시골 라이프 잘 모른다.

>

>

일요일 뉴욕 분위기가 점점 심각해지고, 세상이 끝날 수도 있으니 술을 쟁여놔야한다고 와인과 맥주(코로나) 사오고 다행히 위스키는 뉴욕에서 들고옴 술없는 세상은 상상할 수 없다!
등산하고 오니 피곤해서 저녁은 그릴한 폭챱. 아 불에 구운 고기는 왜 이렇게 맛있나요.

>

​이제 월요일. 아침에 일어나서 뉴스틀었더니 당연히 스탁마켓은 더 떨어졌고, 뉴욕시티에서 레스토랑 바 스쿨 등등 다 닫고 딜리버리 온리하라고 명령. 그리고 이젠 진짜로 다 work from home 하는 분위기다.

워크 프롬 홈을 이 펜실베니아 시골집에서 하게 될 줄이야. 내가 애런한테 큰 모니터 가져오는거 오바라고 했는데 왠 오바 가져오길 잘 했지.

>

스프링 브레익이지만 끝나지 않는 그지같은 컨설팅 팀 프로젝트를 위해 팀 애들이랑 계속 줌미팅하고.. 애들이 쓸데없는데 왜 이렇게 목숨을 거는지… 휴 누가보면 맥킨지 컨설턴트 난 줄 알겠네…슬라이드 40장 만들고 나니 진빠져. 내 own business에도 이렇게 열심히 안하던 나인데. 진짜 7살어린 열정부자들 피곤하다 . 얘들아 미안하지만 대충살아도 되 어차피 학교야 라고 말하고싶다 증말 ㅜㅠ​어쨌든 스프링 브레익은 브레익이니 난 보통때보다 시간이 많고요, 내가 여기서 젤 좋아하는건 도구+양념 다 있는 큰 키친!
코딱지만한 맨해튼 아파트 키친에서 요리 못하는 한 다 풀어야징 히히오늘저녁은 라자냐. 근데 애런이 약간 두가지 맛을 다 먹고싶어하네. 그렇다면 또 해드립니다 하나는 구운 가지가 듬뿍 + 시금치 리코타 필링의 베지테리언 라자냐. 그리고 소고기 넣은 밋러버 버젼 라자냐. 치즈 갈고 리코타에 볶은 시금치 섞어서 한겹한겹 챡챡 올려서 베지버젼 라자냐에 치즈 이불 씌워놓고고기양파토마토 볶아서 라자냐 누들과 토마토 소스로 착착 완성. 치즈가는거 부터 시작해서 두가지 모두 오븐에 넣고나니 두시간 걸렸더라. 아 근데 이렇게 요리하는거 너무 행복하쟈나… 이런것만 하라면 진짜 잘할 자신 있는데…컨설팅 프로젝트 따위 말고 집에서 요리 베이킹하는 직업 시켜주면 나 진짜 최고될텐데 심지어 나 설거지를 theraputic 하다고 말하며 좋아하는, 주변 친친들도 놀라는 인간인데요 후후

>

>

>

​​​

>

오븐에서 갓 꺼낸 라자냐. 베지 버젼 겉이 살짝 탔지만 맛은 끝내줍디다!
역시 홈메이드 이탈리안은 언제나 환영.집밥이라는 말이 좀 웃기다고 생각한적도 있지만 난 집에서 해먹는 요리가 진심 좋다!
!
집에서 밥해주는걸 사랑하는 우리어무이 딸이어서 그런가 정성스럽게 집에서 한 요리만큼 정이 느껴지고 맛있는게 없다고 생각함.​​​화요일에는 아침부터 집 앞에 오신 와일드 터키를 보며 깜짝 놀랐는데 역시 놀라지 않는 애런. 너무 당연해 함 또 줌 미팅하고 슬라이드 만듦의 연속…. ​그리고 오늘은 점심으로 떡볶이를 만들어 줍니다 호호한국 떠난 7월 이후 처음 먹는 떡볶이를 이 펜실베니아 시골에서 먹을줄이야 ㅎㅎ 떡볶이에는 무조건 오뎅이라 오뎅 듬뿍 넣었는데 미국인 애런은 그 물컹함이 싫다네. 그래 좋아 너 떡 먹어 내가 오뎅 다 먹을께 크크 여기에 저번에 빚어놨던 만두까지 구워 군만두+떡볶이 조합으로 한국 분식집 점심먹음.나 이거 인스타에 쏘울푸드 라고 올렸더니 떡을 펜실베니아까지 가져갔냐며 한국친친들 기절 아 여기 순대까지 있었으면 내 쏘울푸드 완벽한데 순대까진 챙길 수 없었다 흑흑

>

>

뉴스에서는 시시각각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의 심각성을 알려주고, 애런은 시시각각 마켓 떨어짐을 알려주고 뉴욕친구들은 밖에 나가지 못해 진짜 모두들 집에서 요리하고 그림그리고 술마시고 집안 라이프 업데이트해주는데밖은 이렇게 여전히 햇빛 쨍쨍 호수는 잔잔하네.​이런 뉴욕 최악의 상황에 여기에 와있을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이고 감사한지 열번도 넘게 생각했다.

어무이­­랑 전화할 때 어무이­­도 너 혼자 뉴욕에 있었으면 걱정 많이 됫을텐데, 정말 다행이라 그러고. 솔직히 이 상황에 나 혼자 내 shoe box 아파트에 있었으면 진짜 말그대도 감옥이 따로없지. 그 작은 방에서 할 것도 없지 짐도 문 닫았지 밖에 나가지도 못하지 나가도 할 거없지. 휴 생각만해도 토나옴.이렇게 확실하게 social distancing 할 수 있는 자연이 둘러쌓인 곳에서, 앞뒤로 사슴 터키 뛰어놀고 호수 있는 모든게 다 갖춰진 레이크 하우스에, 집에 같이 있어도 한번 안 싸우는 편한 (또 뭘해줘도 다 맛있다고 잘 먹는) 애런도, 그리고 우리 안전하게 있으라고 하시는 애런 부모님도 진심 다 감사하다.

<3<3<3 역시 어느나라나 어무이­­대­디가 최고!
부모님께 모두들 잘 합시다 꾸뻑

>

​​또 돌아온 저녁시간. 오늘의 디너는 chilli. 겨울에 한냄비 끓여야 제맛인 칠리, 우리집에선 끓여봐야 몇번 먹으면 질리니까 안 했던 칠리 오늘 제대로 해봅니다 호호사진은 어디갔는지 모르지만 양파 마늘 당근 마늘 다져서 볶고 고기랑 칠리파우더 넣고 더 볶아주고,무엇보다 칠리의 맛을 제대로 내는데는 무조건 맥주. 스타우트 같은거 있으면 좋은데 오늘은 그냥 IPA로 갑니다.

칠리 파우더 듬뿍넣고 맥주를 비롯한 시크릿재료들 몇개 넣어서 보글보글 1시간 정도 약하게 끓여줌. 영어 simmering을 우리나라 요리 용어로는 뭐라고 해야하지? 뭉근하게 끓인다고 하나 암튼 내가 좋아하는 simmer.

>

>

배고픈데 한시간이 길어서 우리 둘다 이것저거 주워먹었더니 살짝 배가 안 고파져서 작은 수프 그릇에 담았더니 좀 덜 예쁘다.

하얀그릇에 담았어야하는데. 어쨌든 뜨끈한 칠리에 치즈 팍팍 뿌려먹으니 행복이 다른건가요 이게 바로 행복한 시골라이프.애런이 자기 엄마­가 만들어주는 칠리맛이라면서 오분만에 흡입하고, 난 맥주마시며 홀짝홀짝.​​수요일인 어제는 오전내내 슬라이드 끝내고 오후에는 클라이언트 미팅인가 뭔가를 하고. 휴 이놈의 컨설팅 다 불쉿같아…날씨가 좋아서 오후에 드디어 러닝을 하러 나갔다!
여기서 계속 하고 싶었는데 날씨 춥고, 그지같은 컨설팅 프로젝트하느라 바쁘고 등등해서 수요일에서야 나감. 호수 따라서 (바로 옆은 아니고 살짝 윗쪽 길) 뛰다 걷다 하며 중간에 이런 뷰도 보고, 사람 정말 1도 없고 – 한시간 동안 강아지 산책하는 사람 딱 1명 마주쳤고- 정말 쏘셜 디스턴스 이렇게 잘 실천 할 수 있나 싶더라. 4마일 쯤인데 이걸 쭉 뛸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싶지만 난 걷다 뛰다 반복. 이렇게 나무숲사이 호수 따라서 걷고 땀내고 오니 그동안 못 걸었던거 원없이 걷어 상쾌하고 좋았다.

시골집 생활의 좋은점 중 하나.

>

​한시간 러닝했으니 이젠 또 바나나 브레드를 구워요. 이때쯤 뉴욕에서 애들이 오늘 디너메뉴는 뭐냐고 왜 인스타 안 올리냐고 문자가 온다 크크 귀여운 것들 <3바나나 브레드 굽는중이라고, 바나나 으깨고 피칸 토스트해서 가루류 살짝만 섞어서 (절대 오버믹스하면 안된다고 사진도 찍었는데 어딧는지 모르겠음) 애런 할머니 것으로 추정되는 브레드팬에 넣어서 오븐행. 설탕을 너무 줄였는지 단맛이 거의 없었지만그래도 바나나 브레드답게 달큰하고 토스티드 피칸이 고소하고 괜찮아었다.

너무 안 단거 같다고 막 그랬는데 애런은 좋다며 또 잘만 먹더군 xo.

>

여기까지가 어제 수요일까지의 집콕하며 잘해먹고 사는 시골집 라이프. 스프링 브레이크에 원래는 런던으로 학교 컨설팅 트립이었고, 이게 취소된 후엔 파리도 취소하고 애리조나나 뉴멕시코 가려고했지만 그것도 안 가기로했는데 이렇게 hawley 집에서 일주일 내내 집밥하고 있을 줄은 정말 몰랐다.

역시 인생이랑 내맘처럼 되지 않고 언제나 계획처럼 되지도 않는다는걸 다시 한번 깨달음.​오늘은 드.디.어. 프레젠테이션을 끝으로 컨설팅 프로젝트가 끝났고!
!
!
지긋지긋 열정부자들이여 안녕오피셜리는 이제 오프라인 수업도 없다.

학교를 가서도 제대로 집중을 못하고 내가 온라인으로 뭐를 어떻게 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이렇게 마켓이 급격하게 안 좋아지고 미국 경제가 무너질 판에 내가 써머 인턴쉽이나 구할 수 있을지 진심 걱정이다.

ㅠㅠ 이러다 여름에 할거 없어서 한국 가야하는건 아닌지 너무너무 걱정되서 잠이 안 올뻔. 이래서 흰머리가 나나보다.

오늘 3개는 뽑은거 같음 엉엉 젠장. ​펜실베니아 시골집 라이프는 너무 좋은데, 나 여기서 1년은 살 수 있을거같아서 maybe I’m a countryside girl이라고 올렸더니 애들이 다 뭔소리하냐며… 너같이 세상 도시에서 밖에 못 사는 애가 또 있냐는데 흥. 나 여기서 3개월은 살 수 있을 거같은데…?!
암튼 우리는 아마도 다음주 초까지도 있을 것 같고, 뉴욕가서도 필요한것만 하고 아마 다시 올 듯. 그럼 이번에는 내 아파트에 있는 짜파게티도 챙겨와야겠다.

여기서 하는거라곤 인터넷과 요리밖에 없으니. 암튼 내일은 사실상 하루남은 제대로 된 방학이니 뉴욕에서 가져온 두꺼운 책을 한번 제대로 읽어봐야지. 아무리 앵자이어티 어택 올 지경으로 걱정되긴하지만 그래도 이런 말도 안되는 상황에 여기서 좋은 공기 마시고 잘 있을 수 있다는데 감사해야지. 내일은 또 내일의 해가 뜨리!
!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