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잘하는 방법을 야나두에서 알게 되었어요!

 

벌써 벚꽃 핀 날씨가 엊그제 같은데눈을 뜨면 반팔을 입고 있는 사람이 보일 정도로 벌써 여름이 온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은 올해 목표를 잘 실천하고 계신가요?저는 작년 2021년도에 이루고 싶은 것을 두가지 정도 생각했어요.바로 다이어트를 한다, 영어를 잘하는 방법을 알고 꾸준히 공부를 할 계획을 세웠습니다.(다같이하는 그런 결심^^)영어공부+다이어트wwwwwwwwwwwwwwww 정말 모두가 어려운 것 같은?그런 주제로 정했네요다이어트도 작심삼일이잖아요ㅎ

세상에는 왜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많을까요? ㅠㅠ그래도 과거에 나름대로 다이어트를 하려고 필라테스와 복싱도 배워봤습니다만.둘 다 중간중간에 하다가 점점 게을러져서 잘 안 됐는데 흐지부지 끝난 경험이 있어요 그래서 마음에 아쉬움이 남았는데 요즘엔 요가에 빠져볼까 하다가 발목을 심하게 다쳤거든요. ㅠㅠ(은^^인생)

그래서 이번에는 운동은 무리겠지라는 결론이 났습니다그래도 불행 중 다행스럽게도 목표했던 것은 2월부터 영어를 잘하는 방법을 친구들에게 물어보고 그 후로 계속 공부하고 있었습니다. (뿌듯)

저는 현재 회화 공부를 아주 쉽게 하고 있습니다.하긴, 제 방식은 편한 스타일로 수업을 받다 보니까 스트레스도 안 받고 더 따라가게 되더라고요.

제가 이번에 영어를 독학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현재 자기계발을 위해서라기보다는 지금 다니는 회사에서 제가 대리로 진급을 앞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직장 내에서 중요한 평가 중 하나가 영어회화인데, 대리로 진급하게 되면 해외 기업과의 의사소통이 어느 정도 가능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연말까지 저는 무조건 성적을 잘 내야 하는 상황에 처해 있고요. ㅠㅠ사실, 외국어의 경우는 배워두면 일할 때도 좋고, 해외여행도 좋고, 그냥 단순하게 영어를 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예전부터 영어를 잘하는 방법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계속 공부를 했어야 했는데 쉽게 실행이 되지 않았습니다. ㅠㅠ결국 지금에 와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빨리 했으면 좋았을텐데 게으름만 피우지 않았으면 하고 후회했습니다.난 바보야 바보!